2017년 1월 31일 화요일

[지메일 팁 3] 발신자 IP 추적(메일 수신 확인의 수단)을 피하는 방법

받은 메일 중에는 메일 내용을 읽는 순간, 본인도 모르게 본인 컴퓨터의 IP 정보나 기타 원치 않는 정보들 (어떤 브라우저를 사용하는지, 사용하는 메일 앱이 무엇인지, 접속한 IP 주소 정보를 얻어서 위치 정보를 알수 있음)이 노출 되는 경우가 발생을 한다.

발신자 IP (이메일을 수신할때 본의 아니게 본인의 컴퓨터 IP를 보내는 경우) 추적을 당하게 되는 경우 여러가지 있을 수 있다.

다행히도 지메일 시스템에서는 상대방이 몰래 발신자 IP 추적을 당하는 것을 막는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지메일 팁 2] 지메일에서 메일 수신 확인 방법  을 소개한 블로그에서도 언급은 되었지만, 이메일 서비스 시스템들이 내가 보낸 메일을 수신자가 읽었는지 여부를 확인 하는 방법으로 사용하는 기술이, 메일 메시지에 보이지 않는 이미지(픽셀)를 삽입하여 보낸 후, 메일 내용을 오픈 할 때 해당 이미지가 엑세스 되면서 수신자의 IP 주소를 추적하여 위치 정보를 얻는 방법을 사용하게 된다.

지메일에서는 본인이 의도하지 않게 IP 주소 추적을 막게 하는 방법으로 메일 내용에 포함된 이미지를 본인이 선택적으로 표시 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본문 내용에 의심되는 이미지가 있다면 이미지를 보여지지 않게 할 수가 있다.

따라서, 이메일을 보낸 상대방 (지메일 사용자가 아닌 다른 이메일 시스템 사용자도 해당이 됨)이 메일 수신 확인 요청을 수락하지 않게 하려면, 본문 내용에 포함된 이미지를 표시 않게 하면 된다.

지메일에서 본문 내용에 외부 이미지를 자동으로 표시 않게 설정하는 방법은, 지메일->환경설정->기본설정->이미지 에서 '외부이미지를 표시하기 전에 확인' 을 설정 하면 된다.



이렇게 설정을 한 경우, 메일 발신자가 본인도 모르게 메일 수신 확인을 요청하는 메일을 보내게 되면, 지메일에서는 메일 수신시 아래와 같은 표시가 나타나게 된다.

분명 본문 내용에는 텍스트만 있고 이미지는 없는데 '이미지가 표시되지 않았습니다' 가 표시다 되면 이 메일은 십중팔구 상대방이 수신확인을 요청을 한 메시지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경우 본인의 수신 확인 상황을 전달하는 것을 원치 않을 경우는 이미지 표시를 하지 않으면 됨.



지메일 시스템에서는 메시지 본문 안에 포함된 이미지가 발신IP 추적의 수단이 되거나, 이미지 삽입을 이용한 정보 해킹을 차단하기 위한 여러가지 보안 장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구글에서 제공하는 도움말을 참조

 https://support.google.com/mail/answer/145919?hl=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