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28일 금요일

킨들 Voyage 개봉기 및 Kindle Paperwhite2 비교

최근 킨들에 필 꽂히면서, 구매한지 두달 남짓 잘 사용하던 Kindle Paperwhite2 (일본 아마존 구조)가 바로 구 기기가 되어 버린 날. 

지난 10월18일에 미국 아마존에서 구매 예약을 하여 (미국에 살고 있는 지인을 통해서 구매 대행을) 드디어 오늘 태평양 건너서 내 손에 들어오게 됨


그동안 인터넷 언론이나 아마존 소개 사이트에서 사진으로만 보아 왔던 Kindle Voyage 의 사양과 Kindle PaperWhite2와의 차이점등을 바로 눈으로 확인 하게 됨
                                                 
Kindle PW2와 가장 큰 차이점은, 
                                       
첫째, 화면의 선명도 이전 PW2도 최고의 해상도 갖고 있었다고 하는데 이번 Voyage는 눈에 띄일 만큼 선명도가 더 좋아졌음을 확인 하게 되었다.
                                       

두번째, 페이지 넘기는 물리적인 버튼이 좌우에 배치되어 책장 넘기는 일이 편리해짐,이전 PW2에서는 책장 넘길때마다 (책을 읽다 보면 책장 넘기는 것고 매우 성가신 일이 아닐 수 없음) 스크린을 눌렸어야 했는데, 이번 Voyage에서는 좌우측 버튼을 눌러주면 바로 페이지가 넘어감, 


 세번째,  LED 백라이트가 주변의 밝기에 따라서 자동 조절 되는 기능. 이기능은 별로 사용할 일은 없을 듯. 대부분으 2가지 모드로 책을 읽게 됨. 밤에 침대에서 모든 전등을 끄고 스탠드 전등에서 보기위한 밝기 정도(약 1/3 - 1/2 밝기 정도) 와 야외나 대낮 실내 전등에서의 밝기(밝기 최하)

네번째, 무게와 두께가 가벼워지고 얇아졌다는 사실, 오랜동안 한손에 들고 책을 읽다 보면 가볍다고 하는 PW2도 무거움을 느낄때가 있는데, Voyage 는 이보다 더 가벼워졌으니 (약간 가벼워짐)


그동안 PW2도 대만족하면서 사용해 왔었는데, Voyage는 더할 나위 없다고나 할까.

Voyage를 이틀정도 사용해본 소감입니다. 물론 이전 PW2와 비교해서요,
인터넷에서 비교한 스펙 비교 차이점 보다는, 물리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장점 2가지, 첫째, 가벼워진 것과 두께가 얇아진것은 항상 들고 봐야하는 상태에서는 미묘한 크기나 무게의 차이가 긍방 느낌의 차이가 납니다. 둘째는, 페이지를 넘기는 물리적인 버튼이 양쪽 베젤에 있는 것(다음페이지/이전 페이지 버튼이 각각 존재)입니다. 책을 읽다 보면 페이지 넘길때 화면을 클릭하려고 손을 옮기는 행위는 여간 성가신게 아니거든요. 요 두가지가 가장 좋아진 점. 물론 선명도도 좋아졌는데, PW2도 워낙 선명도가 좋아서 많이 차이점은 못느낌
나빠진점 2가지, 첫째 LCD 패널이라고 해야 하나요, 이전 버젼보다 반사가 좀 있어요,두번쨰는 PW2에서는 LCD 패널이 바젤 아래 부분에 위치하여, 거꾸로 책상에 놓을때 LCD 패널의 표면이 닫지 않게 되어 있어서 흠집이 날 염려가 없는데, 이번 보이지는 패널과 바젤이 수평으로 일치하여 흠짐이 날 가능성이 높아요. 책상에 놓을때 거꾸로 놓으면 안될 듯.